● 株 、 8만원 に なる ? 삼성전자 주가

 

실적 기대감이 최고조에 달했는데도 삼성전자 주가는 큰 반등을 보이지 않고 있다. 최근 나스닥 코스피 코스닥의 하락도 거쳤고.

이런 단기 조정은 삼성전자 주식 같은 우량주를 줍는 기회이기도 하다.

삼성전자의 주가는 올해 3분기 영업이익에 대한 시장 전망치가 최근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으며,

일부 증권사(?)가 11조원 이상을 기대하고 있는 만큼 최근 조정장을 거쳐 삼성전자 주가가 급상승하지 않겠느냐는 기대도 있다.

●삼성전자 주가, 지금이 사기 적기다?

삼성전자는 3월 팬디믹 폭락 이후 동학개미운동으로 가장 많은 매수세가 유입됐지만 기대보다 빨리 반등하지 못한 종목 중 하나다.

지난 3월 이후 많은 개인들이 삼성전자 주식을 사들이며 주가를 끌어올렸지만, 외국인들은 실제로 3월 이후에는 사지 않고 국내 기관의 경우 꾸준히 팔아왔다.

삼성전자의 주가를 지금 언급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내년 초 실적 상승 때문

올해 8월 노트20이 나오고 갤럭시Z 폴드2도 나왔기 때문이다. 게다가 팬데믹으로 마케팅 환경이 모바일로 대거 이동하고, 그만큼 삼성전자의 마케팅 비용도 줄어들어 IM사업부의 실적이 향상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삼성전자 주가, 반도체 D램 가격

반도체 D램 가격이 7월까지 바닥을 다졌는데도 앞으로는 반도체 가격도 반등할 것이라는 의견.

실제로 D램 수요가 늘었고 DDR3 현물 중심으로 제품가격이 반등했다. 화웨이가 미국 시장 내 규제를 감안해 D램 재고를 쌓으려 하면서 그만큼 수요도 증가했다.

보통 34분기는 반도체 시장 성수기. 신제품이 많이 나오고 4분기가 IT 제품의 성수기이기 때문에 그 생산량에 대비해 3분기에 반도체를 미리 확보하려는 경향이 있다.

여기에 미·중 무역분쟁에서 화웨이는 물론 샤오미에 대한 미국 내 인식도 똥이 되고 있다.

2021년 D램 신제품인 DDR5가 출시될 예정. DDR4가 출시된 2014년 당시 DDR5가 출시된 직후 시장에 DDR4 대비 50% 이상의 가격 프리미엄이 형성될 것으로 기대된다는 것.

●삼성전자 주가 아니, 이래서 오르는 건가

이제 둘로 정리해볼게.

내년에 DDR5라는 반도체 신제품이 나오면 가격이 오르고 공급이 줄어든다.

2.5G 기기 침투율 증가, 빅테크 업체 서버 투자 증가

●저축 열심히 했는데 인생이 바뀌지 않는 이유

저축 열심히 해서 열심히 살았지만

왜 내 인생이 이 모양일까?

만약에 연 15%의 수익으로

20년을 굴릴 수 있다면

3,000만원을 투자한 사람은

4.91억원이 되다

이렇게 샐러리맨이라면

주식 매매에 열중하기보다는

최소한 15% 이상의 현금흐름을 만드는데

집중해야 한다고 보는 것

광언인 것 같지만

돈이 없는 샐러리맨일수록

저축, 예적금이 아니라

투자에 목숨을 걸어야 한다는 것이다

기회가 도처에 널려 있는데

안전한 예적금만 찾았지

●삼성전자 주가, 주식 사고팔 용기도 없는데

부러워만 한다면

인생이 당연히 전혀 변하지 않아

제가 할 수 있는 범위에서

작은 현금흐름부터 만들어 가는 것

이게 중요한 것 같아

10년 후 자신의 자산은 얼마인가요?